"대한적십자사 공공의료는 나몰라라"

민노당 곽정숙 국회의원, 국정감사장서 적십자사 유종하 총재 강하게 질타
기사입력 2010.10.12 12:42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지난 8월 현재 적십자 전체 회비 490억 중 병원에 투자는 불과 0.18%  

10월 11일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곽정숙 의원(민주노동당)은 대한적십자사 유종하 총재를 강하게 질타했다.

유 총재는 2009년 국정감사에서 지역공공의료 거점병원인 적십자병원의 경영악화에 따른 구조조정 관련 답변을 통해 "병원을 없애는 것은 해서는 안 된다"고 답변했었다.

하지만 국정감사 후 채 5개월도 되기 전에 대구적십자병원을 일방적으로 폐원했다.

곽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당시 적십자병원의 경영난에도 불구하고, 병원의 공공성을 인정해 정부나 지자체의 협조를 통해 병원을 유지하도록 노력하겠다"는 답변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는 일방적인 폐원을 진행한 유총재의 기만적 행위라고 지적했다.

대한적십자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5개 적십자병원의 총 진료비 중 의료급여가 차지하는 비율은 19.5%였다.

특히 입원환자의 경우 의료급여환자는 29.1%나 되어 다른 지방의료원 26.8%보다도 높은 수치다. 이는 적십자병원이 지역거점 공공병원으로서 역할을 충분히 수행하고 있다는 증거이다.

적십자병원의 경영난은 매년 지적되고 있다. 그 때마다 대한적십자사는 회비 모금이 제대로 되지 않아 어렵다고 했다. 하지만 적십자 회비는 2008년 433억, 2009년 464억, 2010년 8월 현재 490억으로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그에 비해 적십자병원에 대한 회비 지원액은 2008년 2억, 2009년 1억 9천, 2010년 9천만원으로 급감하고 있다. 적십자 전체 회비에서 병원에 투자하는 것은 0.18%에 불과하다.

곽정숙 의원은 "일부 적십자병원에서는 임금이 400%나 체불되었다고 지적하면서 서민을 위한 공공병원으로 역할을 하는 적십자병원에 대한 적십자사의 보다 책임 있는 자세를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광주리포트 www.gjreport.co.kr


 

[광주리포트 gjreport@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광주리포트 & www.gjrepor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