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 백림사 지웅 스님, 해수관음 법화경 독송 및 방생기도 법회 봉행

기사입력 2022.08.28 16:27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8월28일(일) 오전 10시 경내 해수관음상 앞서 법화경 독송 후 인근 저수지서 방생 진행

무안 백림사 주지 지웅 스님 "다가온 9월 단 한가지 소원이라도 성취하시길 기원드린다"

10월10일 해상 용왕상 제작... 17일엔 서울 보광사 신도들  '성지 순례차' 백림사 온다

Ka25.jpg
▲8월28일 무안 백림사 인근 저수지에서 신도들이 물고기를 방생 하고 있는 모습.

 무안 백림사 주지 지웅 스님은 28일 오전 8월 중 해수관음 법화경 독송 및 방생 법회를 봉행했다.

이날 오전 10시 경내 해수관음상 앞에서 진행된 방생 법회에는 많은 신도들이 참석해 참여 열기를 더했다.

현재 대법당 기와불사를 진행중임에도 불구하고 생명 존중의 적극적 발현인 ‘방생 법회’에 신도들의 참여도가 높은 것은 무안 백림사가 기도하기 좋은 도량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음을 증명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KakaoTalk_20220828_102518156.jpg

이날 방생법회에 참석한 한 신도는 “아름다운 풍광과 서해바다를 품고 있는 무안 백림사에 오면 마음이 편안함은 물론 여기에 방생법회까지 더해져 정말 보람되고 흐믓하다”고 말했다.

방생의식을 직접 주관한 무안 백림사 주지 지웅 스님은 "진심어린 기도로 다가오는 9월엔 여러가지 소원 중 단 한가지 소원이라도 성취 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10월 10일엔 해상 용왕상이 제작돼 신도들은 해수 관세음보살님께 자비를 구할 수 있으며, 해상 용왕상은 탁 트인 서해바다의 정취 등 백림사 주변의 아름다운 풍광과 '해수 관음상'이 조화를 이루게 된다.

또 서울 보광사(주지 현담) 신도들은 오는 10월 17일 불교 성지순례차 '해수 관음성지' 무안 백림사를 찾는다. /광주리포트 www.gjreport.co.kr 

KakaoTalk_25.jpg

KakaoTalk_20220828_101626692_02.jpg


2.jpg

[www.gjreport.co.kr gjreport@hanmail.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광주리포트 & www.gjrepor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